퍼머넌트 PT-151 | Permanent PT-151

205km | 2,909m

Last Update : 2021. 08. 26

PT-151 임실 치즈를 찾아서 / Search for Imsil Cheese

출발/완주점 Start/Finish

전주고속버스터미널 전주시 덕진구 가리내로 70
Jeonju Express Bus Terminal Garinae-ro 70, Deokjin-gu, Jeonju

'임실 치즈를 찾아서'는, 가장 한국적인 문화의 정수를 품은 전라도 대표 도시인 전주 全州에서 출발하는 한국 란도너스 퍼머넌트 151번 코스입니다.

과거와 현재의 한반도 고유 문화가 공존하는 전주 도심지를 뒤로 하고 동쪽으로 달리며, 대한민국 불교 5교종의 하나인 열반종(涅槃宗)의 개조(開祖)인 고구려 승려 보덕普德이 창건한 만덕사萬德寺 와 임진왜란시 전라도 격전지 중 한 곳이었던 웅치고개가 위치한 해발 726m의 만덕산萬德山 을 넘어, 금강 상류에 위치한 거대 다목적댐 용담댐이 위치한 곳이자 전라도 최고의 자동차 산책로로 통하며 영화와 TV드라마의 단골 촬영지로 유명한 용담호龍潭湖를 시작부터 끝까지 둘러 달리게 됩니다.

이후, 사과와 수박, 홍삼 그리고 오미자 등 고품질 고랭지 과일과 농작물이 자랑거리인 진안鎭安을 거쳐, 목자牧者 인생의 대부분을 가난이 일상인 농민들과 함께 하며 척박한 땅에서 산양유로 한국산 치즈를 만들어낸 故지정환 신부님의 삶과 얼이 담긴 ‘한국산 치즈의 본고장’ 임실任實에 입성합니다.

나머지 85km은 용담호로 시작된 금강 줄기와 연결된 거대하고 아름다운 인공호수인 옥정호를 끼고 해발 475m의 국사봉 자락길, 그리고 동학혁명에 투신한 끝에 마흔살 나이에 순국한 김개남 장군의 기백이 서린 비봉산飛鳳山 그리고 상두산象頭山 사이 경계길을 넘고 넘어 일반 국도와 자전거길을 이용해 출발지인 전주로 귀환합니다.

시작부터 언제 찾더라도 푸근함과 넉넉함이 서린 끝까지 전라북도가 품은 고유의 산과 들 그리고 강이 어우러진 절경 그리고 그 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각양각색의 먹거리들을 틈나는 대로 반드시 경험해 보실 것을 권합니다.


 

‘Search for Imsil Cheese’ will be one of the best Korea Randonneurs permanent courses, if you’re looking for an opportunity to ride over 200 km in the land with beautiful and unique scenery in the Republic of Korea.

This permanent allows all cyclists first to open the gate for the eastern area of Jeonju where the two key landmarks, Mountain Mandeok where the several great and venerable Buddhist temples and former battlefield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in 1592 are located and Yongdam lake that often appears in commercials, TV dramas, and movies as well as where one of the biggest artificial reservoirs in Jeollabuk-do Province is.

The middle stage of this permanent challenge will lead all cyclists to the two small towns Jinan and Imsil that have their own historic and dramatic story that has been written under unique natural environments and the local foods such as the Imsil Cheese that is known as “The true Korean cheese” which has been invented by Father Jeonghwan Ji and poor local farmers.

The rest of the path back to Jeonju for over 85 km is providing all cyclists a chance to ride along Okjeong lake, another popular lake in Jeollabok-do Province as well as long and beautiful artificial place filled with Keum-river and climb Guksa-dong route as well.  Plus, all cyclists will not miss the learning about the brave General Gaenam Kim who fought for the people in distress in Chosun dynasty during their big climb the way between Mountain Bibong and Sangdoo.

Anyone would agree and sure for 100% that this permanent is promising all cyclists all sorts of delicacies and a wide variety of landscapes from beginning to end after finishing their long-distance ride for this.

Height/고도표